SDEC2011 참관기 – 영어를 공부해야겠습니다.

6월 27, 28일 이틀 연속으로 경원대학교 비전타워에서 진행된 SDEC(Seoul Data Engineering Camp) 에 참여했습니다. NHN 과 정보과학회에서 주최한 대용량 데이터 처리에 관한 컨퍼런스인데, 첫날에는 이미 많이 알고 있던 내용들 때문에, 조금 심심했다면(그래도 모두 좋은 내용이었습니다.), 정말 중요한 내용들이 많았던 둘째날은, 영어가 관건이었습니다.

 

일단, 토익 시험도 바닥을 기고, 제대로 영어를 공부하지 않았던, 저로서는, 다양한 영어를 전혀 이해하지 못하겠더군요. 다시 한번 깨달았습니다. 일단 제 인생의 주적은 영어라는 거!!!

 

페이스북 엔지니어, CouchBase 의 엔지니어, Linked in( 링크드인 역시 굉장한 내부 기술력을 가지고 있습니다. SNS 하는 회사들 전부 -_- 괴물들입니다. ) 이렇게 큰 회사들에서도 많이 참여했는데, 개인적으로는 Heroku 에서 온  Keith Rarick의 BOF 세션이 가장 맘에 들었습니다. 기술적인 부분을 떠나서, 자신이 하고 있는 것에 대한 자신감!!!이 멋지더군요. 특히 제가 참여한 BOF 세션이 가장 사람들이 적게 참여해서 많은 얘기를 억지로라도 해야했는데요. 이전 세션에서 발표한 내용을 제가 못들었다고 다시 질문하니, 열정적으로 알려주더군요. 다만, 제가 잘 못알아들었다는!!!

 

사실 국내에서 이정도의 Quality 를 낼 수 있는 세미나는 개인적으로는 Platform Day 밖에 없는 듯 합니다.  실제 부딫쳐본 문제에 대해서 들고 나오고, 서로 논의하고, 이런 것을 느끼며, 참 즐거웠고 SDEC 을 준비해주신 분들에게 감사드리고 싶습니다.

 

그리고 무엇보다 -_-, 영어를 몰라서 잘 못알아듣는 케이스는 앞으로 없었으면 좋겠다라는 개인적인 바램이 있습니다.(영어 공부를 해야겠죠!!!) SDEC이 2012, 2013년 계속 진행되기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