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리뷰] 전문가를 위한 C++

일단 C++  서적이라는게 굉장히 고무적이었다. 최근에 특히 고급 C++ 책이 안나오는 경향으로서는… 다만 먼저 “C++11, STL, 템플릿, 디자인 패턴, 객체지향의 원리를 만나는 유쾌한 방법” 이라는 부제는 음… 위의 내용을 모두 소개하기는 하지만, 유쾌하다고 하기는 애매했지만, 그러나 C++ 11 에 대한  여러가지 내용이 있다는 것만으로도 C++을 좋아하는 사람들에게는(또는 업으로 먹고사는 사람들에게는 유쾌한(?) 일이 아닐까 싶다.)

솔직하게 말하면, 최근에 C++ 책들이 많이 나와서 “전문가를 위한 C++(한빛미디어)”와 “C++ 표준 라이브러리(에이콘)” 을 하나라고 생각하는 큰 실수를 하고 있었는데, C++ 표준 라이브러리는 “The C++ Standard Library” 라는 까무잡잡한 책을 소개하는 STL 책이고,  “전문가를 위한 C++” 은, C++ 문법서라고 하기에는 애매하지만 C++ 11에 대해 소개하고, 또한 프로그래밍 전문서라고 하기는 애매하지만, 또한 여러가지 기법들이 나와있는 책이다.

예를 들어, 기존 C++ 에 있던 stl의 auto_ptr이 deprecated 되고 shared_ptr 을 사용하라는 내용이 나오는데, 이는 auto_ptr 자체는 container 계열에서는 사용할 수 가 없기 때문이라는 것을, “전문가”가 모를리는 없겠지만, 당연히 모르는 사람에게는 꼭 알아야 할 부분이기도 하다.  “전문가를 위한 C++”이 1,2권으로 나뉘어져 있는데, 1권은 좀 더 기본적인 부분의 내용이 많고 2권은 좀 더 심화적인 내용(?)들이 있는데, 이 사이 사이에 C++ 11의 변화를 같이 설명해준다. 아마 실제로 읽어보면, “전문가를 위한 C++”이라는 제목보다는, 초보에서 중급사이를 넘어갈려고 하는 사람들이 주 대상이지 않을까 싶다.(개인적으로 C++ 관련 전문서적이라 함음… Modern C++ Design 이런 책이라…)

다만, 나처럼 C++의 탈을 쓴 C로 주로 개발한 개발자나 C++ 11을 간단히 보고 싶은 사람들, 또는 초급 내용들은 모두 알지만, 실제 개발에서 어떤 것들을 봐야할지에 대해서 궁금한 사람들이 딱 읽기에 적당한 대상인것 같다라는 느낌을 받게 되었다.

사실, 본인으로서는 최근에는 거의 C++ 개발을 하지 않지만…( 거의가 아니라 아예인가? ) C++ 이라는 건 뭔가 아련한 향기를 품고 있다.(잘 하지는 못하지만…) 그래서 C++ 11의 변경 사항에 대해서 잘 설명하는 책도 필요하고, C++ 개발을 어떻게 할 것인가에 대한 책들도 필요하다. 전문가를 위한 C++은 이걸 적절히 잘 mix한 느낌인데, 반대로 어떻게 되면, 양쪽 모두를 만족시키기 살짝 애매한 위치에 있다고 해야할지도… 하지만, “전문가” 자체를 위한 서적은 아니라고 생각하지만, “초중급자”에게는 꽤나 유용한 책이라는 느낌이 드는 책이다.

리뷰를 위해서 좀 간략하게 읽었지만, 이제 다시 처음부터 정독을 해야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