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리뷰] 파이썬 머신 러닝

해당 리뷰는 지앤선에서 도서를 제공해주셔서 진행하였습니다.

머신러닝이라는 것은 용어가 예전의 클라우드, 빅데이터를 처럼 버즈워드로 시작했다가 어느 순간부터는 대부분의 사람이 알아야 하는 필수가 되어 버렸다. 알파고를 넘어서 “딥러닝”, “강화학습”, 어느 순간 GAN이라는 게 나와서, 스스로 대결해서 스스로 학습해버리는…. 스카이넷이 얼마 남지 않은…

사실 말하기 부끄럽지만, 나름 꽤 많은 머신 러닝 책을 표지만 보고 지나간 사람으로… 내가 공부하기엔 너무 어려운게 아닌가 라는 생각을 여전히 가지고 있습니다. 나름 쉽게 설명하는 머신러닝 강의도 찾아다니고 책도 보는데, 왜 이렇게 어려울까 하는데… 제가 수학이 약했던…

그 중에서 원래 원서가 굉장히 소문이 좋았던 Packt사의 Python Machine Learning 이라는 책이 한국어로 번역이 나와서, 리뷰를 할 수 있는 좋은 기회를 얻었습니다.

 

일단 책의 내용이 굉장히 탄탄합니다. 그러면서 좀 쉽게(여기서의 쉽게는 나름 쉽게고 실제로 아예 여기 관련 내용을 모른다면 꽤 이해하기 어려운… 그래서 제가 잘 이해못하는…) 설명을 하고 있습니다. 실제로 여러 부분을 다루고 있구요. Python 으로 진행하면서, 머신러닝이라는 분야에 대해서 여러가지로 잘 설명하고 있습니다. (전 원래 베이지안이 전부인줄만 알았는데…)

기존의 선형회귀, 로지스틱 회귀, SVM, 에이다 부스팅, K-Means, 딥러닝의 CNN 과 RNN 이야기도 나옵니다.(전 이걸 설명할 능력이 없는…)

사실 이 책의 난이도가, 아무런 배경지식이 없으면 읽기 어렵다고 말씀드릴 수 있습니다. 저도 상당부분은 사실 여전히 이해를 못하고(상당부분 == 거의 다) 그냥 이런게 있구나로만… 머신러닝 책들은 왜 보기만 해도 어느 순간… 눈을 감고 있게 되는지…(기본적으로 수학을 공부하셔야 잘 이해가 될것 같습니다.)

책을 보다보면, 쉬운 부분도 있고, 많이 어려운 부분들도 있는데, 이게 사람마다 체감하는게 완전히 다를 수 있을듯 합니다. 중간에 역전파(백프로파게이션) 을 이해하는데도 한참 걸린… 흑흑흑

그러나 머신러닝은 정말 개발자가 최소한의 지식은 꼭 있어야 할 분야로 보입니다. 다만 이 책은 완전히 초급에서 보기는 그렇고, 최소한 용어가 이해된 중급 수준에서 보면 상당한 도움이 될듯합니다. 한국판 서적중에서 가장 자세한 편입니다.

 

Advertise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