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북리더-읽을 책이 많지만, 읽을 책이 없다.

 최근에 한동안, B815라는 북큐브의 이북리더를 사서 재미나게 쓰고 있다. 

 

 먼저 이북북리더의 장점이라는 것은, 책을 보는 것과 같은 느낌이라고 할까?

아이패드나 컴퓨터를 통해서 무언가를 읽는 것 보다 확실히 눈이 덜 피곤하다고나 할까?

 

 무엇보다. 책을 읽는 시간이 더 많아졌다고 해야할까? 들고다니기에 작다라는 것…

굉장히 큰 장점이다. 페이지 이동에 시간이 걸리기는 하지만, 뭐, 특별히 문제가 된다라는

생각은 들지 않았다.

 

 그리고 생각보다 간지도 난다 -_-

 

 하지만 한동안 들고 다니면서 책을 보면서, 결국 이북리더의 한계에 봉착해버렸다.

일단, 크기가 작으면 들고 다니기는 편하지만, 기술 서적 보기는 좀 힘들다 -_-(미안하다.

이건 그냥 내가 킨들 DXG가 가지고 싶어서 적었다. T.T)

 

 가장 큰 문제는 읽을 책이 없다라는 것이다. 사실 B815를 사면 전자책 도서관으로 부터

많은 책을 공짜로, 빌려 읽을 수 있다. 그로 인해 고전 도서를 보기에는 너무나 좋다.

 

하지만, 최신의 시간 도서는 거의 없다. 신간이라는 이북이 과거에 출간된 도서의 이북판일

뿐이다. 아마존 킨들의 최고의 장점은, 수 많은 시간들이 바로바로 공급되는 것이다. 독점의

힘이라고 할까?

 

 그에 비해 우리나라는 군웅할거의 춘추전국시대다. 각 인터넷 서점, 오프라인 서점들이 

서로 다른 단말기를 보급하기 위해서, 서로의 단말기에서 책을 읽지 못한다. -_-

 이북리더라는 파이때문에, 그 보다 더 큰 전자책 시장이라는 산을 보지 못하고 있다.

 

 KT에서 개인 전자출판을 할 수 있는 툴을 무료로 제공한다고 한다. 조금만 더 지나면,

누구나 쉽게 책을 출판할 수 있을 것이다. 하지만, 이것으로 인해서 출판사의 미래가 

암울할 까? 그렇지는 않을 것 같다. 개인 출판이 활성화 되더라도, 몇몇 개인을 제외하고는

아마도, 출판사의 책들만 팔리지 않을까? 일단 출판사를 통해서 나오는 책들은, 편집&디자인

그리고 출판사를 통해서 나온다는 신뢰감을 줄 수 있을 듯 하다.

 

 그럼 오프라인/온라인 서점들은 어떻게 나가야 할까? 전자책이 아무리 활성화 되더라도, 

책을 읽는 손맛이라는 것은 쉽게 사라지지 않을 듯 하다. 하지만, 어느정도 잠식이 예상되기 때문에

오프라인 서점들은 온라인으로 진출하는 것이 아닐까? 

 

 말이 계속 산으로 가는데, 결국 전자책은 출판 플랫폼을 장악하는 쪽의 승리로 넘어가지 않을까?

그런 생각이다. 과연 국내에서는 누가 그 자리를 차지할 수 있을까? 일단 그러기 위해서는 국내의

어떤 전자책에서도, 각종 신간서적들을 구입할 수 있어야 하지 않을까?

 

 소리바다라는 왜? 라는 책을 보면, 아이튠즈의 성공과 소리바다의 실패에 대해서 말하고 있다.

애플의 아이튠즈는 저작권 협회하고만 계약을 하면 모든 음원을 이용할 수 있었지만, 우리나라는

그런 구조가 아니라, 각각의 저작권자와 모두 계약을 하는 구조였다는 것… 쓰고 나니 생각이 -_-

소리바다가 아니라 아이리버에서의 이야기다 -_-

 

 결론론은 망한글!!!

어떻게 자신을 변화시킬 것인가?

최근에, 시간관리, 일정관리 책들을 좀 많이 보고 있습니다.

 

공통적인 내용들이 많이 있는데, 그 중에서 핵심이고 젤 쉬운 것이

일의 중요도를 나누고, 그에 따라서 시간을 사용하라 입니다.

그런데, 이게 그렇게 쉬운일이 아닙니다.(쉽다면 사실 쉽지요)

중요한 일을 해야하는 데, 긴급한 일이 들어오면, 긴급한 일을 처리한다고

중요한 일을 못하는 상황이 자주 벌어지게 되는거죠.

 

그럼, 우리는 어떻게 해야할까요?

긴급하지만, 중요하지 않은 일은, 최대한 시간을 덜 들이고 끝내는 방법을

찾는 것 뿐입니다.

 

다시 이 방법에는 뭐가 있는지, 계속 고민하고 답을 내놓을려고 하는 것이

시간관리 책들의 핵심입니다. 

고수와 전문가의 차이

최근에 이 차이를 명확하게 느끼게 되었다. 내 주변에는 확실히 실력이 뛰어나신 분들이 많다. 이 들 중 대부분은 소위 주변에서 말하는 “전문가” 들이시다.

자신의 분야에 대해서, 자랑할 만한 충분한 지식이 있고, 그 지식으로 인하여, 비슷한 다른 분야의 문제까지도 해결할 수 있는 사람을 “전문가” 라고 할 수 있을 듯 하다.

그런데 “고수”의 영역은 이것을 좀 더 넘어선다고 해야 할까? 물론, 이미 그 분들에게는 이런 문제들이 겪어본 문제들일 수도 있지만, 일단 커버 범위자체가 넘고, 자신이 경험하지 못한 그런 문제들에 대해서, 적합한 조언과, 해결책 까지 알려줄 수 있는 단계, 이런 분을 “고수” 라고 불러야 올바를 것 같다.

아직 전문가의 길에도 제대로 들어서지 못한 나를 보면서, 언제쯤 초보의 길을 벗어날 수 있을런지 고민이 생기기도 하지만, 주변에 이렇게 깨달음을 줄 수 있는 사람이 있다는 것은 축복받을 만한 일이다.

물론, 주변에 고수가 있다면, 도움을 받고, 그 도움을 자신의 실력으로 만들어야 한다. 그러지 않고서는  고작 그 자리에 머물 수 밖에 없는 것이, 또, 주변에 능력있는 사람들이 있을 때의 단점이 아닐까 싶다.

오늘은 제가 사랑하는 사람의 생일입니다.

  보잘 것 없는 나를 믿고 따라와준 사랑하는 내 반쪽의 생일입니다.

 

아무것도 없는 저를 뭘 믿고 선택했는지, 이제 결혼하지 5개월 정도가 되어가는군요.

 

사랑해요.

사랑합니다.

사랑하오.

 

 당신은 나에게 그 의미만으로 행복을 안겨주는 사람입니다. 그리고 나 역시, 당신에게 그런 사람이

될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하겠습니다.

 

 내가 태어나서 내가 선택했던 것중에 가장 잘한 것을 뽑으라면, 당신입니다. 감사해요. 

苟日新 日日新 又日新 (구일신 일일신 우일신)(大學)

  일신 일신 우일신 인지 알았더니 구일신 일일신 우일신 이다.(한자는 몰라서 긁어왔다.)

 

진실로 날로 새로워지려면, 나날이 새롭게 하고, 또 날로 새롭게 하라.

 

라는 뜻이다.

 

 나는 과연 이러고 있는지 내 자신에게 다시 물어보고싶다. 의미없이 시간을 보내고 있는지는 아닌지, 소중한 하루 하루를 그냥 보내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들 때가 있다. 하루에 하나라도 새로워지도록,

 

 작심 삼일이 아니길 내 스스로에게 바란다.